신라국제공항

PCNET
이동: 둘러보기, 찾기

목차

[편집] 개요

서버최초의 국제공항 신라국제공항

본 문서는 신라특별자치시의 신라국제공항에 관련된 내용을 서술한 문서입니다.

[편집] 신라공항

신라공항은 신라국제공항의 전신으로 구)이사금공항을 뜻한다(2019년 상반기만 해도 신라공항의 모습이 그대로 남아있었으나, 이사금공항을 리모델링 하면서 신라공항은 완전히 역사속으로 사라지게 되었다. 구)신라공항은 현재 이사금공항위치에 있었으며 신라특별자치시에서 유일하게 활주로가 지면에 있지 않았다.). 신라메트로가 신라역까지 연장될때 이사금항구역과 신라역 사이의 거리가 너무 멀어서 공항을 건설하여 신라공항역을 만든것이 시초이다. 그당시 신라공항은 초라하였지만 신라마을의 최초의 공항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신라공항은 신라특별자치시에 새로운 교통시대를 열어주었다.

[편집] 신라국제공항

신라특별자치시청에서 기존에 있던 신라공항은 이사금구에 있어 신라특별자치시의 도심과는 거리가 멀어 도심과 가까운 곳인 신라특별자치시 서라벌구 공항동에 새로운 공항을 건설하기로 했다. 이에 기존에 이사금구에 있던 신라공항을 이사금구에 있는 공항이기 때문에 이사금공항으로 명칭을 바꾸고 신공항에 신라공항이라는 명칭을 붙였다. 새로건설되는 신라공항은 건설하다보니 국제공항급으로 건설되었기 때문에 신라공항에서 신라국제공항이 되었다.


제1활주로 : 제1여객터미널과 제2여객터미널 사이에 있는 활주로이다.
제2활주로 : 제2여객터미널 남쪽에 있는 활주로로 신라국제공항의 제일 긴 활주로이다.
제3활주로 : 신라국제공항에서 북남으로 뻗어있는 활주로로 제1활주로와 제2활주로와 교차하는 활주로 이다.

[편집] 제1여객터미널

신라공항이 이사금공항으로 바뀌고 신라국제공항이 새로 개항할 때 건설된 터미널이다. 신라국제공항이 처음으로 개항 할 당시에는 유리상자와 같은 모양의 터미널 한개만 있었고 터미널의 왼쪽위에는 'Silla Airport'라고 쓰여있는 간판이 있었다. 이후 2017년 11월 19일 처음에 건설된 터미널을 철거하고 신라국제공항 터미널 재건설을 시작하였다. 3개월에 걸친 공사 끝에 김포공항을 모티브로한 신라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이 2018년 2월 28일 완전 개항하였다. 이후 추후공사를 통해서 제1터미널 남쪽에 탑승동이 건설되었고 발사대 하나가 건설 되었다. 2018년 말에는 360도로 발사 가능한 발사대가 새로이 건설 되었다.

제1여객터미널은 총 세개의 층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지하1층에는 여행객 안내센터 데스크와 신라국제공항항구, 신라국제공항역이 있고, 1층에는 신라국제공항 공항사무실, 신라항공 사무실, 항공사사무실, 도착하는 곳이 있다. 2층에는 탑승수속, 티켓창구와 국내선, 국제선 출발하는 곳이 있다.

제1여객터미널 지하1층에 있는 신라국제공항역에는 STX신라선, 1호선(일반, 급행, 특급), 2호선, 동숲선, 신라순환선, 선덕순환선,신라국제공항 셔틀열차를 이용할 수 있다. 신라시영철도의 동해고속선을 이용하려면 1층의 동편으로 가면 동해고속선타는 곳이 있다.

[편집] 제2여객터미널

2019년 9월 경 신라시 교통국에서 신라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남쪽에 위치한 탑승동을 재건설하자는 의견이 나왔고, 재건설 공사가 시작되었다. 탑승동을 철거하고 재건설을 시작하려고 하던 찰나 신라시 교통국에서 새로운 터미널을 건설하자는 의견이 채택되어 탑승동 재건설이 아닌 새로운 여객터미널을 건설하게 되었다. 그렇게 새롭게 건설된 신라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은 2019년 10월에 정식 개항을 했고, 약 30청크 규모의 터미널로 건설되었으며 20개의 탑승구를 가지고 있는 터미널로 서버 내의 공항중 최대규모를 자랑한다. 신라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은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모티브로 건설되었고 터미널 앞에는 신라공항공원이 있다.

제2여객터미널도 총 세개의 층으로 이루어져 있다. 지하1층은 신라국제공항 사무실 및 신라국제공항 공항사무실역으로 가는 통로와 1호선 타는 곳이 있고 1층에는 도착하는 곳이 있다. 2층에는 출발하는 곳과, 탑승수속, 티켓창구가 있다. 제2여객터미널은 제1여객터미널과 다리 국내선 출발하는 곳이 따로 없다. 국제선출발과 국내선출발업무를 따로 분리하지 않고 통합적으로 업무를 보기때문에 이용객은 딱히 신경쓰지 않아도 된다.

제2여객터미널은 신라국제공항의 세개의 터미널중 가장 크지만 가장 교통환경이 열악한 터미널이다. 도심과 가장 멀리 건설되었기 때문에 도로를 통한 도심접근성도 좋지않고, 제2여객터미널역에는 1호선 일반열차만 정차한다. 지하1층의 환승통로를 이용해 신라국제공항 공항사무실역으로 가도 STX신문선과, 신라국제공항 셔틀열차만 이용할 수 있다. 그렇다보니, 제2여객터미널에 도착한 이용객은 1호선을 타고 신라국제공항역(제1여객터미널에 위치한 역)으로 이동해 환승을 해야만 신라특별자치시의 이곳저곳으로 이동할 수 있다.

[편집] 제3여객터미널

2019년 10월 신라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의 개항과 함께 새로운 LCC(저비용 항공사)전용 터미널인 제3여객터미널의 공사가 진행되었다. 신라국제공항 제3여객터미널은 김해국제공항을 모티브로 약 15청크의 규모로 건설되었다. 제3여객터미널도 제2여객터미널과 같이 국제선출발과, 국내선출발을 분리하여 운영하지 않고 통합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제3여객터미널 또한 세개의 층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1층은 도착하는 곳, 2층은 출발하는 곳과 탑승수속 및 티켓창구가 있고 3층에는 신라국제공항 공항사무실이 위치해 있다.

제3여객터미널은 신라국제공항 제3여객터미널역은 없지만 교통환경은 제2여객터미널에 비해 좋은 편이다. 터미널 바로 앞에 선덕순환선의 월정리역과 월하항구, 2호선, 7호선, 신라순환선, 선덕순환선이 정차하는 월하항구역이 있어 제2터미널에 비하면 환승없이도 신라특별자치시의 도심 및 여러지역으로 가는 것이 가능하다.

[편집] 신라국제공항 공항사무실

신라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서쪽에 위치한 건물으로 원래는 화물터미널로 이용될 건물이었으나 건물이 화물터미널보다는 신라국제공항의 공항사무실로 이용하기로 하였다. 신라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과 지하통로를 통해 연결되어있다.

[편집] 신라국제공항 화물터미널

신라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서쪽 신라국제공항 공항사무실 남쪽에 건설될 예정인 터미널로 화물업무를 볼 수 있는 사무실과 함께 항공기가 정차할 수 있는 공간과 화물보관 및 적재가능한 공간을 같이 만들 계획을 신라국제공항공사에서 수립하였다. 이와 함께 제2활주로도 연장될 것으로 보인다.

개인 도구
이름공간
변수
행위
둘러보기
도구모음